[리뷰]쉽게 지울수 있는 펜
'글 못쓰는 선비가 붓을 탓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현대적으로 해석해보자면, '프로는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는 말과 통하는 것이겠죠. 의심할 여지없이 정답인 말이지만, 완전하지는 않습니다. 실제로 사진 실력이 없어도 카메라가 좋으면 어느 정도 건질만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글씨를 정말 못쓰는 사람의 경우라면, 펜과 종이의 좋고 나쁨에 따라 글씨가 달라지기도(제가 그렇습니다) 하니까요.

개인적으로 상당히 많은 수의 펜을 가지고 있습니다. 샤프와 연필, 볼펜과 만년필 등등 그 종류도 다양합니다. 앞서 언급했던 이유도 있겠습니다만, 어떤 일을 하면서, 그림을 그리면서 즐겨쓰는 펜이 다르고 그에 따라 결과물도 달라집니다. 뭐. 환경에 지배를 심하게 받을 만큼 강한 인간이 아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최근 재미있는 펜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국내에 들어 온지 꽤 되었고 저는 대략 한달 전쯤에 구매를 해 잘 쓰고 있는 펜입니다. 굳이 말하자면 글씨를 잘 쓰게 도와주는 종류라든가, 소유한 사람의 품격(이라 쓰고 재력으로 읽는다)을 과시하는 펜은 더더욱 아닙니다. 이 펜의 이름은 Frixion Pen입니다.
왜 bikbloger는 이 펜을 소개하는 것일까요? 이 펜에는 다른 펜에는 없는 특징이 있기 때문입니다. 바로 지울 수 있는 펜입니다. 사실, 기존에도 BIC의 펜 -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데, 청록색 몸체에 뚜껑에 지우개가 달린 - 처럼 지울 수 있는 볼펜 종류라든가, 볼펜 지우개 같은 물건들이 있었으나 종이가 심하게 상하거나 제대로 지워지는 펜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 펜은 감쪽같이 지워집니다. 종이에 묻은 기존 펜들의 잉크를 지우개로 지우는 경우, 남아 있는 잉크가 깨끗이 닦이지 않습니다. 종이의 표면이 우리 눈으로 보는 것처럼 매끈하지는 않기 때문이죠.
이 펜은 일본의 전통적 필기구 회사 중 하나인 파이롯트(Pilot)의 제품입니다. 국내에서는 0.3mm 두께의 하이테크 펜으로 유명한 회사죠. 그렇다면 이 지울 수 있는 펜의 원리는 무엇일까요? 비밀은 잉크에 있습니다. 파이롯트는 열에 반응하는 잉크를 만들었습니다. 섭씨 약 65도가 되면 잉크의 색이 사라집니다. 반대로 영하 10도씨 이하로 온도가 떨어지면 다시 색상이 보입니다. 물론 이 고온과 저온은 일반적인 생활의 환경은 아니므로, 일상 생활에서는 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잉크의 색이 사라지는데 필요한 온도는 뚜껑부분에 붙은 고무를 종이에 문질러 발생시킵니다. 이 정도로도 섭씨 65도의 열이 난다는 것이 신기하군요. 그럼 실제로 지워지는지 보겠습니다.

예. 잘 지워집니다. 물론 마찰열로 지워도 됩니다만... 더 확실한 방법은 역시 라이터로 살짝 구워주면 더 깨끗이 지워집니다. 다만, 지우고 나도 글씨를 눌러 썼다면 종이가 눌린 것이 보입니다.
글씨를 지운 후에 종이를 잘게 찢어서 버린다고 해도 독한 마음먹고 종이를 붙여 액화질소를 쏘이는 방법을 동원하면 보이게 됩니다. 하다못해 냉장고 냉동실에 넣었다가 빼도 희미하게 보입니다. 또한 글씨를 눌러서 썼다면, 글씨 부분을 연필로 살살 칠하면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이 펜은 일반펜은 물론이고 형광펜도 있습니다. 위 사진 속의 펜은 0.7mm의 굵기입니다. 필기감은 다소 부드러운 편이지만, 잉크의 점성이 강하지는 못합니다. 잉크 잘나오는 수성펜 같은 느낌이랄까요?
개인적으로 두꺼운 펜을 선호합니다(이 편이 그나마 글씨가 빈해 보이지 않습니다). 보통 0.7mm 정도 두께의 펜을 필기용으로 사용합니다만, 이 펜의 0.7mm는 일반적인 필기용으로는 적당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0.5mm 두께의 제품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국내의 다양한 사이트에서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일반은 150엔, 형광펜은 200엔이라고 합니다만 국내에는 정식 수입선은 아직 없는 듯 합니다. 하이테크 펜을 수입하는 곳이 파이롯트 펜 전부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왜 이 제품은 안하고 있는지 모르겠군요. 뭐. 하이테크 펜이 워낙 잘 팔려서 그런 걸까요? 어찌되었건, 국내에서도 오픈 마켓을 통해 구매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위의 3가지 색상 묶은 것을 배송비 포함 12200원에 구매했습니다.

조금 가격대가 있는 잉크의 경우, 시간이 지나도 잘 변하지 않고 잘 지워지지 않습니다. 얼마전 오래된 잡동사니를 정리하다 무려 1998년도 문서를 찾아냈는데... 종이는 이미 노랗게 색이 바랬지만, 파카의 quick ink로 쓴 글씨는 예전 그 색이더군요. 이렇게 '변하지 않는' 것이 좋은 것이라는 측면의 반대편 사고방식인 '쉽게 지운다'로 접근한 이 frixion pen에는 나름대로의 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소위 '발상의 전환'인 것이죠.

펜은 이렇지만, 문득 사람은 상황에 따라 잘 변해야 하는지, 아니면 변하지 않는 것이 좋은지를 생각하게 되는 밤입니다.

PS. 디자인 쇼핑몰인 1300K에서도 팔고 있네요. 개당 2500원이니 3개 하면 7500원, 배송비 포함하면 딱 1만원이군요. 12200원 보다는 싸군요(지르러가기)



by bikbloger | 2008/01/28 23:54 |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 트랙백(1) | 핑백(3) | 덧글(16)
트랙백 주소 : http://bikblog.egloos.com/tb/170498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정석이의 주저리주저리~~ at 2008/05/09 14:46

제목 : 지워지는 형광펜
뽐뿌질 마음이 강하게 드는 제품.. 아마 곧 지를것 같은데요.. ......more

Linked at informalife님의 글 .. at 2008/01/29 12:27

... me2day by informalife 설명문을 입력해 주세요. 돌아보는 공감받은 공감하는 친구들은 ← 2008년 1월 23 29 29 Jan 2008 0 metoo 쉽게 지울수 있는 펜- Wish List에 추가. 오후 12시 27분 pen 펜 지우개 댓글 (0) 0 metoo 플로피디스크의 재활용CD케이스로 둔갑시키는 건 꽤 쓸모있을것 같다. 오전 ... more

Linked at 뽐뿌 inside : [리뷰].. at 2008/02/01 01:31

... 킨 다이어리를 위시한 2만원 이상의 고가형 다이어리를 A급이라 가정하면, 대략 B+∼B0 정도의 점수는 줄 수 있을 정도입니다. 판단의 근거는 일전에 제가 올렸던 포스팅(파이로트 프릭션)에서 언급했듯이 일반 펜으로 쓸 때 못 알아 볼 정도는 아니기 떄문입니다, 사진속의 제품은 두번째 버전입니다. 첫 번째 버전은 윗부분만 제본이 되어 있어서, 오래 ... more

Linked at 뽐뿌 inside : [리뷰].. at 2012/05/01 14:03

... 화 통화를 하면서 그 내용을 휘갈겨 쓰거나 회의나 미팅시 사용하는 막 펜(BIC의 0.7mm 수성펜 이용 중)과 썼던 내용을 깔끔하게 지울 수 있는 Pilot Frixion 펜을 쓰기도 하며 0.5mm의 Pental 샤프를 사용하기도 한다. 또한 주머니에는 언제나 다이어리 작성용인 LAMY Pico가 들어있 ... more

Commented by 夢影 at 2008/01/28 23:57
종로에 파일롯트 매장이 있는데 거기에 있을까요? 신기하네요.
Commented by 곰부릭 at 2008/01/29 02:16
이게 첨 나왔을 무렵에는 일본에서도 엄청 인기라 품절!매진!사태가 이어졌었다고 합니다.(마침 그때 일본에 가서 사겠다고 난리쳐서 겨우 조금 사온^^) 얼마전에 갔을때는 0.5mm도 나와서(처음에는 0.7mm만 나왔는데 넘 굵었죠)신나게 더 사왔죠^^
교보(강남점)지하 문구코너에 지난달 부턴가 형광펜은 들어와 있는걸로 봐서 조만간 펜도 들어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교보 판매가 형광펜 2천원)
Commented by sugar at 2008/01/29 10:12
일본 파이로트와 한국 파이로트는 이제 완전 남남인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엽기공주 at 2008/01/29 19:52
처음에는 잘 지워지면서 좋은것 같은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아주 지저분하게 지워지더라구요... -ㅅ-;
Commented by ㅇㅇ at 2008/01/29 20:25
2천엔.
Commented by Eddie~* at 2008/01/29 20:54
예전에 쓰던 지우개달린 볼펜이 생각나는군요.
그것보다는 깨끗이 지워지나요?
그건 잘 지워지지도 않고... 지저분하고..
무엇보다도 구멍을 뚫어버리는-_-;;
Commented by 예촌 at 2008/01/29 23:11
음...신기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어린시절부터 지우개로 지워지지 않는 펜을 쓸 때는 무척 신중하게 사용했던 터라, 이런 제품이 저의 고정관념에 혼란을 주기도 하는군요.
Commented by 부르부르 at 2008/01/30 11:34
제가 이거 쓰는데요. 약간 펜대가 도톰하고.. 마를때까진 좀 기다려 줘야해요~
그리고 지울때 꾹꾹 눌러 사용해야하는데..
그렇게 되면 종이가 좀 우글거려요.
여기서 종이라 함은 일반적인 다이어리용 종이라 생각하시면되요.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8/01/31 11:31
* 夢影님// 글쎄요... 있으려나요?
* 곰부릭님// 아. 전에 올리셨던 펜이 이것이었군요. 이제 기억납니다. 1300K에서도 팔기 시작했네요.
* sugar님// 그러게 말입니다.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8/01/31 11:32
* 엽기공주님// 쓴지 오래된 글자는 그런것 같습니다.
* ㅇㅇ님// 200엔입니디만...
* Eddie~*님// 예전에 그 볼펜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8/01/31 11:33
* 예촌님// 그러시군요. 저는 마구마구 쓰는 스타일이라...
* 부르부르님// 아. 제가 그 이야기를 빼 먹었군요. 지울때 고무가 아니라 불로 지우면 종이도 안 상하고 좋더군요.
Commented by ZENO at 2008/01/31 16:44
달군뒤엔 영하 10도가 될때까지 나타나지 않는건가요?
호오-
Commented by 안녕 at 2008/08/09 15:43
리뷰잘봤습니다. 근데 궁금한게있어요~
1) 만약 프리시온펜이 0.5m라면 일반펜보다 굵은가요?
2) 굵기를 맞추려면 일반펜 0.7m에 프릭시온 0.5m정도면 될까요?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8/08/09 18:44
써지는것 자체는 굵지 않습니다만, 잉크의 특성상 약간 번지는 것이 있습니다. 종이 특성에 따라 굵기가 미묘하게 차이나는 경우도 있구요. 이 펜으로 0.5mm라면 일반 펜보다 살짝 굵지 않을까 싶군요. 가장 좋은 것은 시필을 해보시고 결정하심이...
Commented by aa at 2011/10/17 22:20
저도 그거 있어용
Commented by 천진시에서 at 2011/10/17 22:21
제가 지금 중국에 있는데 그거 팔아요...13위안이면 사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저주받은 2% 감각에 대한 뼈저린 술회
by bikbloger 이글루스 피플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카테고리
VW Golf 2.0TDi 7세대 롱텀시승


Early Editorial - 생각
I'm POMPU on U - 질러라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Neo Early - 잡다구리
맥초보의 삽질 노트
Mr. Motor Rising-자동차
PORSCHE 911-남자의 로망


Hungry Eyes - 영상
Soul of AUDIBLE - 음악
Talk Mixer - 모바일,핸폰
최고의 PDA, iPod touch
회사 직원들의 지름
미분류
메모장
English Translation!!

* 저작권에 대한 공지입니다.

Who Links Here


My blog is worth $114,037.08.
How much is your blog worth?


이글루 파인더

이전블로그
2016년 04월
2015년 05월
2015년 04월
more...
최근 등록된 덧글
0/1/0-8/7/8/8-6/8/5/1 압류있는차 세..
by llilli at 10/18
야씨발내가꺼져이다
by 야씨발내가꺼져이다 at 09/29
야씨발내가꺼져이다
by 야씨발내가꺼져이다 at 09/29
야씨발내가꺼져이다
by 야씨발내가꺼져이다 at 09/17
미문제로 평판형 전지에도 전체 셀의..
by ㅋㅋㅋ at 07/23
안녕하세요 저는 2019년에서 왔습니..
by 미래인 at 05/25
And there is certainly a really..
by 우리카지노 at 05/22
야 씨발 내가꺼져이다
by 야 씨발 내가꺼져이 at 05/05
야 씨발 내가꺼져이다
by 야 씨발 내가꺼져이 at 05/05
야 씨발 내가꺼져이다
by 야 씨발 내가꺼져이 at 05/05
최근 등록된 트랙백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아이폰5용 도킹오디오의 끝판왕,..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뱅앤올룹슨 디자이너의 유작, be..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리뷰] 올라소닉 USB 스피커 T..
by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블루투스 무선 헤드폰의 종결자 -..
by 우리끼리 블로그
맥북에어 배터리 이야기..
by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장거리 출장에서 겪은 젠하이저 MM55..
by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리더십오거나이저 버튼형 위클리..
by 나그넹(OIOFJI) 개인 뻘로그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Green World, 나부터 먼저 자..
by 정보사회학의 메카
라이프로그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