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스킨(Moleskin) 다이어리 리뷰
몰스킨(MOLSKINE) 다이어리를 장만했습니다. 12월 초에 구매를 했는데, 이제서야 올리는 군요. 그동안 마감도 있었고 해서... 간단한 리뷰입니다.

사실 '기록'이나 '업무'를 위한 도구는 몇 개가 있습니다. 사무실과 집에도 PC가 각 1대씩 있고, 이동중의 일 - 을 하거나 이런 포스팅을 하는 용도로 사용중인 - 노트북도 있습니다만... 그래도 다이어리는 필요합니다. 순간적으로 떠오른 생각을 메모하기 위해 기기의 전원을 켜고 부팅되기까지 기다리다가는 잊어버리기 딱이고... PDA 처럼 펜으로 콕콕 찔러서 입력을 하느니 차라리 펜을 꾹꾹 눌러 쓰는 편이 좋다고 생각하니까요. 그래서 매년 한권씩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PDA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습니다. 노트북과 달리 전원을 넣으면 바로 사용할 수 있고, 날짜나 검색어를 이용해 필요한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도 합니다만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해 입력하는 방식 - 머리가 좋은 편이 아니라서 퍼즐놀이 처럼 콕콕 찍다보면 필요한 내용을 제대로 입력하지 못할 것 같은 생각이... - 도 별로 좋지 않구요(물론 PDA용 키보드도 있긴합니다만, 키감이 별로라는)

물론 다이어리를 어떤 용도로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겠습니다만, 저는 그날그날 해야하는 일들의 기록과 일정한 기간 후에 만나야 하는 사람들과의 약속, 마감계획을 잡는 용도정도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굳이 PDA가 지원하는 검색 기능이 그리 유용하지 않은 사람입니다.

요새는 정말 예쁜 디자인 다이어리들이 많더군요. 뻔쩜넷이나 이 분야의 대표주자격인 스노우캣과 같은... 하지만 올해 저의 선택은 몰스킨(Moleskin)이었습니다. 작년만 해도 파는 곳을 찾기가 힘들었고 가격도 꽤 했는데, 올해는 꽤 많은 곳에서 판매중인데다 큰 맘한번 먹었습니다. 제가 구매한 데일리 포켓 사이즈가 24,200원이나 하니... 약간 부담되는 가격이기도 합니다만 1년동안 사용하는 물건이기에 '투자'를 한다는 생각으로 구매했습니다.

몰스킨 다이어리를 판매하는 사이트에 빠지지 않고 실리는 내용이 몇 편의 영화에서 주인공이 들고 나왔다는 점과 함께 헤밍웨이와 반고호도 몰스킨 다이어리를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사실 지금으로부터 오래된(그들의 작품은 여전히 현재형이지만) 사람들이기 때문에 같은 몰스킨이라도 지금 이것과 디자인이 똑같지는 않겠지요. 하지만 이 몰스킨의 실물을 보면 정말 그 사람들도 쓸만했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일단 종이의 질이 상당히 좋습니다. 뭐, 요새 다이어리들도 잘 나오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그림 그려져 있고 다이어리의 본래 목적인 '기록'보다 '팬시상품스런'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깔끔하다고 하는 스노우캣 조차도 복잡다단하다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몰스킨이 딱 일듯 합니다.
# 전체적으로 이렇게 생겼습니다. 크기 비교는 다음 사진에...
# 크기는 이정도입니다. 담배갑의 길이가 세로길이는 대략 9cm입니다.

제가 구매한 사이즈는 포켓사이즈입니다. 위의 사진으로 보시는 것처럼 별로 크지 않습니다. 다이어리가 크면 무거워지고 그만큼 가방의 무게도 증가시킬 것이므로 적당한 크기와 다이어리를 좋아하는데 이 물건은 딱입니다.
# 아래쪽에서 페이지를 펼친 모습입니다.1년 동안 주구리장창 들고 다녀야 하는 물건이므로, 내구성이 중요합니다. 그런면에서라면 합격점을 주고 싶군요. 사진이 조금 흐리게 나왔습니다만... 펼치면 쫙 펴지는 동시에 제본상태도 좋아 조금 무리하게 굴려도 페이지가 뜯길 것 같지 않습니다. 페이지를 구분해주는 검은색 끈도 보이는 군요.
# 첫 번째 페이지입니다.첫장을 펼치면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In Case of loss, Please return to :
As a Rewards : $

이 제품 판매사이트의 제품 소개에서는 두 번째 문장을 '이 다이어리의 가치를 기록할 수 있는 난'이 있다고 하는데... 이 문장의 의미는 '다이어리에 대한 현상금을 기록하는 것'에 가깝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 10만원 정도를 적어놓고 싶군요.
그 다음에는 총 4페이지에 걸쳐 월간 계획을 적어넣을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한 페이지에 3달씩입니다만.... 적을 공간이 작기 때문에 그리 유용해 보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저는 월간 계획을 기록할 수 있도록 A4 용지에 인쇄를 해 다닐 예정입니다. 다이어리에 월간 계획란을 많이 사용하신다면 개인적으로 몰스킨은 비추입니다.
아마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다이어리 중 유일하게 몰스킨에만 있는 페이지가 아닐까요? 바로 여행의 기록을 남길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왼쪽부터 지역/여정, 여행날짜, 중요한 기록이나 감상을 적을 수 있는 난이고 총 2페이지입니다. 여행이라고는 휴가 때 밖에 가지 못하는 사람이라도.... 특별한날 '어디 가서 뭔가를 했다'는 것을 기록하는 용도로 사용하면 좋을 듯 합니다. 그 뒤에는 2007년의 연간계획이 총 4페이지에 걸쳐 있습니다. 2006년인데, 2007년이라... 앞서가는 것일까요?
2페이지에 걸쳐 있는 월드 타임 존입니다. 여타의 다이어리 - 부록이 풍부한 편에 속하는 - 에는 어김없이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만.
그 뒤에는 한페이지에 다양한 나라들의 휴일(왼쪽페이지)과 유명한 도시의 가장 높은 기온과 낮은 기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뒤로는 한 나라를 기준으로 한 다른나라 까지의 물리적인 거리, 국제전화 식별번호, 도량형 환산표 등 다른 다이어리에서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신발이나 옷 등의 사이즈 조견표까지 있습니다. 세계여행을 많이 다니시는 분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자료가 되겠군요. 하지만 저는 휴가때나 여행을 가는 사람이라서... 그다지...
한 페이지에 걸쳐있는 ruler입니다. 센티미터와 인치가 함께 표시되어있습니다. 여타의 다이어리에 들어있는 플라스틱 재질의 인덱스에 길이가 표시가 되어 있으면 상당히 유용한데, 이 몰스킨 다이어리도 이런면에서는 상당히 유용할 듯.
앞에 ruler가 있는 페이지의 바로 옆이 1월 1일이고 한 장을 넘기면 1월 2일입니다. 하루에 한 페이지씩 쓸 수 있고 오전 8시부터 저녁 20시까지 시간별로 한 칸씩 기록할 수 있고 가장 마지막에는 6줄 정도의 여유가 있어 다른 것을 기록하는 용도로 쓰입니다.

가장 뒷면에는 공연이나 영화 등의 티켓을 보관할 수 있는 주머니가 있습니다. 2006년 다이어리들을 보니 이 포켓을 만들어 넣는 것이 유행이더군요. 그리고 '가나다'가 아닌 ABC 분류태그가 붙어있는 전화번호부가 작은 책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두꺼운 종이로 만든 태그와 종이에 줄만 쳐져 있어 큰 효용은 없을 듯. 저는 그냥 별도의 메모지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제가 구매한 포켓사이즈/데일리의 몰스킨 다이어리는 24,200원입니다.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닙니다. 하지만 종이의 질이라던가 간격하고 단순하지만 신뢰가 가는 만듦새 때문에 '터무니없는'가격이란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뭐, 초등학생들의 이야기처럼 '아이팟 후졌삼. 라됴도 안되고, 녹음도 안되고 동영상도 안되는데 무지 비싸삼'처럼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가치는 기능에 있는게 아니라 성능에 있는 것이므로...

이 몰스킨 다이어리는... 먼 미래의 계획을 세우고 움직이는 사람보다는 하루하루 일정을 기록하는 용도로 다이어리를 사용하시는 분들게 어울리는 물건입니다. 일일 기록하는 페이지 밖에 없고, 별도의 노트를 할 수 있는 페이지도 없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팬시스럽지 않고, 어떤 분야의 제품이던, 'Simple Is Best'라는 궁극의 명제를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더더욱...

PS.
겉케이스가 가죽이라고 되어 있는 판매사이트도 있는데... 이 사진상으로 봤을때 가죽은 아니고... 가죽 느낌이 나는 재질입니다.

이글루스 가든 - 지름교 이글루스 대성전


TIP : 몰스킨 다이어리 월간계획 DIY


PS. 2009년 부터 몰스킨 다이어리의 종이질이 달라졌습니다. 중국에서 만든다고 하던데... 확실히 그런것 같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곳으로
by bikbloger | 2005/12/26 13:10 |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 트랙백(6) | 핑백(1) | 덧글(34)
트랙백 주소 : http://bikblog.egloos.com/tb/121581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world in the.. at 2005/12/26 21:03

제목 : Moleskin daily porket.
몰스킨(Moleskin) 다이어리 리뷰 매년 하나씩 구입하던 다이어리. 군대 있을때는 플랭클린 플래너에 데일리 속지로 잘 버텼지만, 제대하고 학교 다니는데, 역시 클래식 사이즈는 좀 무리였다. 그래서 얇은 1500원짜리 양지사 플래너를 쓰다가, 2006년은 이녀석으로 가기로 결정. 누나를 졸라더 얻어냈다. 캬캬. 겉 재질은 그냥 하드보드지, 내지는 카드보드지에, 방수커버를 간단하게 씌운듯. 속지의 질......more

Tracked from 이오공감의 흔적 at 2005/12/27 12:03

제목 : 2005년 12월 27일 이오공감
몰스킨(Moleskin) 다이어리 리뷰  by bikbloger 사실 '기록'이나 '업무'를 위한 도구는 몇 개가 있습니다. 사무실과 집에도 PC가 각 1대씩 있고, 이동중의 일 - 을 하거나 이런 포스팅을 하는 용도로...섹시하고 멋진 요리사들  by mvm7크리스마스 성찬을 만둘기 위해서 아침 일찍부터 쇼핑길에 나섰다. 또한 선물꺼리를 사기 위해서 오후까지 분주히 왔다갔다한 후 집에 와서 부랴부랴...요새 이글루를 하면서.  by RockDomm예전에 싸이월드를 잠깐 돌렸었고, 개인 홈피를 완전히 새로 만들어 보고픈 꿈을 ......more

Tracked from 後日談 at 2005/12/27 18:52

제목 : moleskin
몰스킨(Moleskin) 다이어리 리뷰 몇 년전부터 좋아했던 molekine 노트. 안사고 있다가 미국 갔을 때 hammer museum에서 두 개를 샀었다. 하나는 아직 안썼고, 하나는 일기장으로 쓰고 있다. 작년인가 재작년부터는 다이어리 시리즈도 나오기 시작했다. (그 전부터 나왔을수도..) 난 이번 가을에 샀던 하늘색 프랭클린 다이......more

Tracked from 까모의 룰루랄라 at 2005/12/28 18:52

제목 : 횡재, '몰스킨 다이어리' 경품 당첨~
쥬크온에서 '빅마마 캐롤 앨범 이벤트'에 당첨되었다는 안내전화를 받은 것이 2주전이었는데, 이벤트 경품은 오늘에서야 도착했다. 경품이 빅마마의 크리스마스 캐롤앨범인......more

Tracked from . at 2006/01/02 12:04

제목 : 몰스킨살까?
몰스킨(Moleskin) 다이어리 리뷰 ...more

Tracked from 한꼬마의사랑이야기 at 2007/04/14 20:27

제목 : 플래너와 몰스킨 노트 그리고 내가 아끼는 것들
플래너를 사용하면서 메모의 중요성과 습관이 생긴것 같습니다. 중1,2,3 학년때 일기를 365일 적은 한페이지 가득 적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느낌이 새롭게 생기는것 같아요. 요즘 새롭게 노트 가족이 생겼......more

Linked at 뽐뿌 inside : 2009.. at 2009/01/12 23:01

... 면 포켓을 쓸 수 없다는 것이다. 후면 포켓을 자주 사용하는 경우라면 이 펜홀더를 제일 앞장에 끼워주면 되지만, 간지가 좀 빠지긴 한다. 다이어리 자체에 대한 리뷰는 이전 포스팅을 참고 바란다. 사실 몰스킨 다이어리의 가장 큰 마케팅 포인트는 오랜 시간 동안 축척된 명성 – 과거와 현재의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이 사용한다는 – 일 것이다. 하지만 ... more

Commented by 눈love at 2005/12/26 13:23
갖고 싶긴한데...다들..너!무! 심플하다고 하더군요 훗훗;;
너무나 심플해서 비싸다구..ㅋㅋ;;
Commented by Nariel at 2005/12/26 13:26
저도 가지고 있습니다. 작년에 디자인 지 부록으로 받은 건데 년도 상관없이 그냥 쓰게 되더라구요. 스노우캣 다이어리는 선물을 받았구요 ^^
Commented by 나르사스 at 2005/12/26 13:41
가격대 성능비가 좀 세죠...
아무리 디지털 시대라고 해도 PDA보다는 손으로 쓰는 다이얼리가 정이 가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한님 at 2005/12/26 13:56
저도 몰스킨, 하지만 다이어리가 아닌 그냥 포켓 노트를 샀습니다. 몰스킨 다이어리의 단순한 구조조차 복잡하게 느껴질 정도로 게으르다보니까요...
Commented by kebie at 2005/12/26 14:13
기능이 많은 PDA라든지 속지가 아무리 좋은 다이어리라도 너덜너덜해지고 번거로우면 사용빈도가 낮아지더군요. 저는 형식에 얽메이지 않으려고 줄도 없는 속지를 선택해서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심플 하지만, 가지고 다니면서 계속 사용하게 하는 그런 힘이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몰스킨 좋습니다. :)
Commented by beastgood at 2005/12/26 14:53
저도 하나 구입하고 싶네요...
만화를 그리는 직업이라... 갑자기 생각나는 아이디어를 적을 곳이 필요하거든여...
Commented by THX1138 at 2005/12/26 15:01
가격이 쎄긴 하지만 사고싶은 생각이 많이 들어요
저도 복잡한거 싫어하는 사람이고 아무데나 막 갈겨쓰는;;; 타입이라 몰스킨도 좋겠다라는 생각이 많이하게되요
Commented by creamy怜 at 2005/12/26 15:29
가죽은 아니고 방수재질의 종이?라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Commented by 멤피스 at 2005/12/26 15:31
며칠 미뤘더니 이젠 재고가 없다고 하네요 -_-
Commented by 피피 at 2005/12/26 16:41
몰스킨 제 앞자리 디자이너도 지르더군요.
실제로 보니 유용하게 일년 잘 쓸 수 있겠더라구요. ^^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26 16:55
* 눈love님// 음.. 심플하기에 비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딱 떨어지는 만듦새를 보시면... ^^;
* Nariel님// 아. 2005년 월간 다자인 3월호 부록이 몰스킨이었지요. 알았더라면 바로 구매하러 서점으로 달려 갔겠지만... ^^; 그때 난리 났었다고 하던데 저는 왜 몰랐는지... ^^;
* 나르사스님// 정답입니다. 쓰다보면 잊어버리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26 16:57
* 한님님// 앗. 강적이시군요. ^^
* kebie님// 음... 몰스킨 무선을 사용하시나 봅니다.
* beastgood님// 아. 몰스킨 다이어리를 판매하는 사이트를 보면... 아무것도 안 새겨진 무선노트도 있고... 오선지가 속지로 되어 있는 것도 있습니다. 스케치북 대용으로 만들어진 제품도 있구요. 그쪽으로 질러보면 좋으실듯.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26 16:58
* THX1138님// 지르시는 겁니다!! 후회 없습니다!!
* creamy怜님// 음... 저는 어느 사이트에서 가죽이라고 봤습니다만...
* 멤피스님// 저런... 인기군요.
* 피피님// 이젠 재고가 없으니... ^^;
Commented by PLUR at 2005/12/26 17:17
방수재질의 종이가 맞습니다만, 장마철을 무사히 넘길 수 있을 정도의 재질입니다. 저는 금방 꺼내서 쓸 수 있도록 가방 바깥의 망으로 된 포켓에 넣어다닙니다만, 1년을 썼어도 별 손상이 없을 정도로 튼튼하지요.

아참. 가격은 작년보다 5000원 정도 내린겁니다:)
가격만큼의 퍼포먼스는 충분히 보여주지요.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26 18:03
가격이 그나마 내린 것이군요. ㅜ.ㅜ 역시 다이어리의 적은 장마철인데... 아주 튼튼하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로무 at 2005/12/26 19:44
전 프랭클린 플래너 애용자라..-0-
Commented by 루페들고하품 at 2005/12/26 20:57
양지사 다이어리에서 플랭클린 플래너까지 누볐습니다만,
저도 올해는 몰스킨 데일리 포켓으로.

종이 질과 제본은 최고급 수준인것 같습니다.
조그만 펜 걸을 곳만 있으면 완벽하겠지만,
디자인이 망가질것 같습니다.

겉 재질은 방수천을 씌운 하드보드지로 알고 있습니다.
가죽 재질 몰스킨은 없는걸로.. 젤 두꺼운 겉표지를 가진
몰스킨 저널도 heavy-duty cardboard라니까요.
Commented by moses at 2005/12/26 22:45
몰스킨이라는 다이어리도 있군요.. 프랭클린으로 1년을 지내고 보니.. 이제는 익숙해져 바꾸기 귀찮네요.. 역시 한곳에 익숙해지면 바꾸기가 힘든것 같습니다.(여전히 인기 블로그네요. :])
Commented by 아리에스 at 2005/12/27 13:04
자주 들어와서 글을 보긴 하는데 덧글을 남기는건 처음이네요.^^
저도 11월쯤 몰스킨 다이어리를 구입했습니다.
2006년껄 구입하니 2005년껄 그냥 주더라구요. 그래서 12월 마무리를 잘 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뉴욕제과 at 2005/12/27 15:33
이미 빨간색 작은 포켓사이즈 다이어리를 구입해서... 아쉽네요.
내년엔 여행을 많이 다닐 계획이라 유용할 수도 있을텐데...
2007년을 기대해야겠네요.
Commented by 태양소녀 at 2005/12/27 15:49
월별 플랜이 없다는 점에서 전 과감하게 선택을 포기했습니다. 참으로 아쉬운 부분입니다.
Commented by 건전유성 at 2005/12/27 17:06
제가 가진 것과 동일한 모델이네요. 왠지 반갑습니다 :-)
동호회 같은 게 어디 없으려나요.
Commented by HILARY at 2005/12/27 23:15
아. 너무 반갑네요.^^ 몰스킨유져님..^^ 저도 이번에 큰 맘먹고. 데일리포켓사이즈로다가. 구입했쬬..^^: 쓰기도 전에 완전 기대 만빵입죠.^^
Commented by netphobia at 2005/12/28 04:32
어~ 제꺼랑 같은 모델이군요~ ^^; 간만에 들리네요
Commented by PETER at 2005/12/28 09:30
오-! 다이어리 간지 대박임돠!
링크 업어갸요 낑낑
Commented by 다크쪼비 at 2005/12/28 18:16
저도 이번에 데일리 포켓으로 구입했습니다만... (올해는 위클리 포켓을 썼더랬지요.) 왠지 펜보다는 연필이 더 어울리는 다이어리라는 느낌입니다. 근데 맘에 드는 연필이 없어서리 ㅠ.ㅠ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30 11:47
* 로무님// 저도 2002년도에는 프랭클린을 사용했었는데... 하루벌어 하루먹는(?) 스타일의 직업인지라 장기적인 플랜을 세우기가 쉽지 않더군요. 그 다음해 부터는 그냥 이것저것쓰다가 2003년에 스노우캣, 작년에는 선물받은 것을 사용했는데... 양지사 다이어리 었다는...
* 루페들고하품님// 아. 그러셨군요. 반갑습니다.
* moses님// 뭐. 인기블로거라고 할것 까지야... ^^;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30 11:48
* 아리에스님// 오호. 그런 이벤트가?? 멋지군요.
* 뉴욕제과님// 아앗? 아이디가 특이합니다.
* 태양소녀님// 가장 아래쪽에 월간 계획을 DIY할 수 있는 tip이 있습니다. 괜찮으시다면 그런 방법도...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30 11:49
* 건전유성님// 하나 만들어 볼까요?
* HILARY님// 저도 그렇습니다. 손에 잡히는 감촉이 남다릅니다.
* netphobia님// 오래간만이네요. 올해는 몰스킨 유저들이 상당히 많군요.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5/12/30 11:55
* PETER님// 링크도 업어가시고 다이어리도 지르시는 겁니다.!!
* 다크쪼비님// 연필이라면... Staedtler Yellow Pencil - 저는 이것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 #2 pencil을 추천합니다. #2는 곰부릭님(http://bearbrick.egloos.com/1120034)의 이글루에 소개가 있습니다. 이 연필은 스티브 잡스가 아이팟 나노의 두께를 비교하기 위해 사용했던 연필이기도 하지요.
Commented by mithrandir at 2005/12/31 18:40
이걸 구입한 상태에서 스노우캣 다이어리를 구입하는 바람에 몰스킨이 붕 떠버렸습니다. 이미 몇가지 기입해놓은 게 있어서 선물로 줄 수도 없고, 스노우캣을 플래너로, 몰스킨을 일기장 용도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데일리를 구매할 것을, 위클리이기 때문에 일기장 용도로 사용하기도 조금 난감할 것 같네요.
Commented by 무릉동원 at 2006/01/05 17:23
저도 몰스킨 쓰는데, 2006 다이어리의 월드타임존에 오타있습니다. Seoul 이 Seul로 표시되어 있지요.. 뒷장의 평균온도에서는 Seoul로 제대로 표시되어 있구요.. ^^ 뭔가 항의 내지는 지적해야 할듯 한데, 어케해야 할지는 모르겠군요.. 반크분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
Commented by bikbloger at 2006/01/05 17:41
감사합니다. 찾아보니 정말 그렇군요. 일단 몰스킨 다이어리를 만드는 회사에 메일을 보내긴 했습니다만...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군요.
Commented by 무릉동원 at 2006/01/05 18:09
오오. 멋져요.. (영어 잘하시나봐요.. ^^) 제가 어설픈 영어로 메일보내면 나라망신 시킬까봐 못보냈었는데.. 대한민국 몰스킨 유저를 대표(?)해서 감사드립니다. 헤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저주받은 2% 감각에 대한 뼈저린 술회
by bikbloger 이글루스 피플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카테고리
VW Golf 2.0TDi 7세대 롱텀시승


Early Editorial - 생각
I'm POMPU on U - 질러라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Neo Early - 잡다구리
맥초보의 삽질 노트
Mr. Motor Rising-자동차
PORSCHE 911-남자의 로망


Hungry Eyes - 영상
Soul of AUDIBLE - 음악
Talk Mixer - 모바일,핸폰
최고의 PDA, iPod touch
회사 직원들의 지름
미분류
메모장
English Translation!!

* 저작권에 대한 공지입니다.

Who Links Here


My blog is worth $114,037.08.
How much is your blog worth?


이글루 파인더

이전블로그
2016년 04월
2015년 05월
2015년 04월
more...
최근 등록된 덧글
https://www.clien.net/servic..
by 닥터셰프 at 01/20
를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날려먹..
by Teres at 11/13
저는 접는폰을 세탁기에 넣고 돌린..
by devi at 11/13
일부러 논쟁 나오게 글 작성해서 ..
by 댓글 무지 많다 at 09/02
알고, 배우고, 익히려 일부 데려..
by 사울의칼 at 08/16
지금 2020 시점에 ARM 프로세서 이..
by newtv at 06/26
안녕하세요. 너무너무 공감가는 ..
by 케이신 at 12/10
모든 것이 좋다. ㅎㅎ
by 먹튀검증 at 12/05
신경 쓰지 마세요.ㅋㅋㅋㅋㅋ
by 토토 at 12/05
간만에 웃었습니다 ㅎ
by 메이저 at 07/06
최근 등록된 트랙백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아이폰5용 도킹오디오의 끝판왕,..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뱅앤올룹슨 디자이너의 유작, be..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리뷰] 올라소닉 USB 스피커 T..
by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블루투스 무선 헤드폰의 종결자 -..
by 우리끼리 블로그
맥북에어 배터리 이야기..
by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장거리 출장에서 겪은 젠하이저 MM55..
by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리더십오거나이저 버튼형 위클리..
by 나그넹(OIOFJI) 개인 뻘로그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Green World, 나부터 먼저 자..
by 정보사회학의 메카
라이프로그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