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컴팩 아마다 M300
명품. 원래의 뜻대로 라면 '이름(名) 있는 제품' 이겠습니다. 그 이름이라는 것이... 그 제품군 중에서 뛰어난 면이 있었기 때문에 얻어진 것이겠지만 간혹 보면 '이거는 명품까지는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드는 물건도 있습니다. 구두나 핸드백의 경우 숙련공 몇 명이서 직접 가죽을 자르고 두드려 만드는 것이 대량 생산 제품에 비해 발도 편하고 모든 면에서 좋은 경우가 있습니다. 기계가 아니라 미싱으로 바느질을 해 옷이 몸에 잘 맞는 경우도 있겠지요. 그리고 맨리(Manley)의 진공관 마이크 프리앰프처럼 만개의 진공관을 일일이 검사해 그 중 백개를 선별해 사용한다는 이야기에서는 감동(사람마다 다를지 모르지만)을 받게 되고 수작업 공정이 들어가는(물론 지금은 아닙니다만) 올드 페라리나 두가티의 '레드존 없는 엔진' 쯤에서는 감동이 물결치게 됩니다.

사실 대량 생산되는 디지털 제품에서 이런 감동을 바란다는 것은 욕심이 과한 것 아닌가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바닥에도 분명 명품은 존재합니다. 물론 조금은 다른 형태지만요.

흔히 한국의 제조사들은 고가의 제품, 고성능의 제품 혹은 두 세 가지의 제품들이 하나의 기기에 담긴 제품 등을 명품이라고 칭합니다. 물론 "명품만큼 값이 비싼 것'에는 공감합니다만, 정말 그런 기기들이 명품의 요건을 충족시키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또 한번 명품론(論)이 등장해야 겠습니다만... 간단히, 그리고 제 나름의 정의라면 디지털 제품을 포함해 모든 기기는 물론 제품이 명품이 되기 위해서는 사용자의 '감동'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합니다. 그 감동이라는 것은 "하핫. 내가 이런 비싼 물건을 가지고 있다'가 아니라 뚜렷한 컨셉에서 시작하는 디자인과 함께 편리한 사용성은 물론, 제품의 주인에게 말을 걸어오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의 친근함과 함께 '한두가지 고장이 생겨도 그냥 사용하고 싶은'의 경지에 올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제품이 많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특히 IT 분야의 제품이라면 더 적겠습니다. 제게는 이런 제품이 있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마감후라 사무실이 매우 지저분하군요. 사진의 모습은 도킹 스테이션 위에 올라가 있는 모습입니다.

바로 Compaq(HP와 합병되기 전)의 ARMADA M300입니다. 출시 연도가 1999년(예. 정말 오래되었습니다)이니... 벌써 7년이 넘는 오래된 시간이군요. 이 제품을 쓰기 전 사용했던 Compaq의 Presario 800 시리즈 301XL 모델을 1999년 말에 구입해 올해 중반까지 사용했고 M300은 800 시리즈 보다 이전에 출시되었으니 오히려 1년이란 시간을 거꾸로 거슬로 올라간 셈이되네요.

# 컴팩 프리자리오 800 시리즈입니다.

사실 301XL을 살 때도 이 M300이 자꾸 눈에 밟혔지만, 240만원이라는 초고가 때문에 21*만원(기억이 잘...)의 800시리즈의 301XL 모델을 지르고 말았었지요. 아주 먼길을 돌아 7년만에 제 손에 들어온 M300입니다. 옥션에서 30만원(도킹스테이션 포함, 배터리 미포함)을 주고 일본 쪽에서 수입된 중고 제품을 구매했고, 배터리 구매에 6만원이 들어 총 36만원이 들었군요. 메모리는 기본 128MB(내장/외장 64MB 씩)을 192MB(내장 64MB는 그대로, 추가 128MB)로 업그레이드했는데 기존에 쓰던 128MB를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추억의 펜티엄3 로고와 윈도우NT, 98의 로고입니다.

P3 500MHz, HDD는 12GB, 비디오 메모리는 4MB의 사양으로 최신 사양의 노트북과 비교해보면 아주아주 떨어지는 사양이지만 출시당시에는 그리 떨어지는 사양이 아니었습니다. 또한 당시 출시되던 노트북들의 디자인 중에서는 단연 으뜸이었고, 최근 제품과 비교해도 그리 떨어지지 않는 단아하고 단단한 디자인을 자랑합니다. 특히 하판과 상판의 재질은 마그네슘으로 보기에도 좋고 충격에도 강합니다. 최근 부드러운 디자인이 유행하고 있지만 M300의 디자인은 각지고 절도있는 모습이라고 해야할까요?
상판 디자인만 놓고 보자면 Compaq의 로고와 뒷면의 둥근 모양의 배터리, ARMADA 로고 덕택에 왼쪽으로 넘기는 책을 연상시킵니다 - 디자인의 컨셉이 그런 것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또한 특유의 봉배터리를 제껴주면 뒤쪽이 올라와 조금 더 편한 자세로 타이핑할 수 있습니다. 스펙상의 무게와 두께는 1.39kg, 2.3cm입니다. 지금에야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었지만 3kg이 넘는 노트북이 즐비했던 1999년에는 혁신적이라 할 수 있었지요. 또한 1999년 이었던걸로 기억됩니다만 샤프의 무라마사 H1W의 950g, 1.37cm의 충격과 맞먹습니다. 당시 노트북을 모르는 사람들도 M300을 보고서 그냥 지나가지는 않았으니까요.
물론 문제도 많았습니다. 일단 발열과 HDD의 소음이 심했습니다(하지만 이것도 국내 출시모델에 한정된 문제가 아닌가 싶군요. 현재 프로그램설치와 동시에 윈도우 업데이트 - 그것도 XP -를 하고 있는데... 소음이나 발열은 그리 심하지 않군요). 그리고 키보드의 오른쪽 밑부분 속에는 쿨링팬과 히트싱크가 들어있어 열과 진동이 동시에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 외에 주기적으로 딸깍거리는 IBM HDD의 문제라던가 쿨링팬이 지속적으로 돌아갈 때 들리는 고주파음 등의 문제점과 키보드와 액정이 닿는 면 때문에 발생하는 일명 멍자국 문제 등이 지적되었는데... 다행이 제가 구매한 제품에는 그런 문제가 없군요. 시리얼 번호 상으로도 모든 문제가 해결되었을 시점인데다가 일본쪽 내수 제품이라 그런지두요.

액정은 1024*768 해상도에 11.1 인치입니다. 특이한 크기의 액정인지라 나중에 교체에 골머리를 썩을 것 같기도 합니다만... 조심해서 잘 써야겠지요. 또한 일본 제품이라 영문과 히라가나가 병기되어 있습니다. 판매자 측에서 자판 스티커를 동봉했지만 붙이지 않았습니다. 붙여봐야 손때 타고나면 지저분해기 십상이고 나중에 제거할 때 고생하기 싫은지라... 본체에는 오른쪽에 PCMCIA 카드 슬롯 1개와 모뎀포트, 왼쪽에는 전원스위치와 전원 커텍터 연결부가 있습니다. 양쪽 모두에 열 배출구가 있습니다.
사실 M300의 위력(?)은 뒷면의 포트들입니다. USB(1.1입니다만...)과 함께 외부 모니터 연결을 위한 RGB는 물론 프린터 포트와 시리얼 포트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당시 출시된 12인치 미만의 서브급 노트북에서 이런 포트들은 도킹에 들어있거나 생략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만... M300은 적외선 포트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작은 크기지만 이런 것들을 꾸역꾸역 포함시켜 본체만으로도 충분히 사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는 것이 참으로 멋진 일이라 생각되는군요.
도킹 스테이션 - 뮤(MUE)라고 부릅니다 - 에는 이젠 추억이 되어버린 FDD와 CD-ROM이 붙어있습니다. 양옆에는 스피커가 한 개씩 붙어있고(본체에는 바닥에 스피커 1개가 있습니다), USB 1개 있고 뒷면에는 RGB, 시리얼과 패러렐 포트, 프린터 포트와 키보드/마우스를 위한 PS2가 붙어있습니다. 본체의 가격만 해도 어마어마 했기 때문에 대부분 별매품인 MUE를 구매하지않았고(지금도 MUE만 8만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외장 CD-ROM으로는 OS를 설치할 수가 없었던지라 컴팩 A/S센터에서는 O/S를 재 설치 하기 위해 MUE를 빌려쓰려는 유저들이 차례를 기다리는 광경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칭찬을 했지만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일단 배터리가 조루입니다. 상태가 온전한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해도 2시간 내외입니다. 최근 소니의 TX시리즈가 9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데 반해서는 안타까운 사용시간입니다. 퇴근 하기전, 출근하기 전까지 충전과정은 필수입니다.
게다가 일본 자판이 익숙하지 않아 오타가 많이 난다는 점입니다. ㄸ, ㄲ, ㅃ 와 같은 쌍자음을 타이핑할 때 오른쪽의 shift키를 눌러야 합니다. 문제는 일본에서 들여온 중고기 때문에 일문자판이 붙어있고 한글자판보다 키가 많은데다가 한글 자판 노트북에 비해 키보드의 좌우폭이 좁습니다. 따라서 Shift키를 누르기 위해서는 오른손 새끼손가락을 의식적으로 많이 빼주어야 합니다. 여러분의 자판을 보시면, ? 와 / 가 있는 키 바로 옆이 Shift 키인데, 일판 M300은 ? 와 ? 키 옆에 키가 하나 더 있고 Shift키가 있습니다. 적응해 보도록 노력하고 안되면 키매핑을 해볼 생각입니다. 뿐만 아니라 }, ] 키옆에 엔터가 있는 것이 아니라 이 키 옆에 또 다른 키가 있고 그 옆에 엔터가 있습니다. 그리고 영문은 괜찮은데 이런 특수문자의 경우, 각인된 문자와 다른 모양의 문자가 찍히기도 합니다. 이런 문제라면 각인 스티커를 붙이면 해결되겠지만... 지저분 해지는 것이 싫어서 그냥 적응해 보려 합니다.

그리고 Alt, Ctrl, 윈도우키 등이 오묘하게 작습니다. 아직은 보지 않고 누르는 것은 안되는 군요. 뭐, 전에 올렸던 리브레또 U100의 극단적으로 작은 키에도 적응했던지라 금방 적응이 될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 적응이 안된다면 한글 윈도우에서 작동되지 않는 키들은 빼버릴까도 생각하는 중입니다. 또한 노트북에 흔히 있는 일인데... XP를 설치하고 나니 Fn과 조합으로 쓸 수 있는 화면 밝기조절이나 음소거(원래 이 모델은 Fn키 조합으로 볼륨을 조절할 수 없습니다) 버튼이 전혀 먹지를 않습니다. 처음 구매당시 한글 윈도우 98이 설치되어 있었는데 그때는 잘되었음에도 지금은 안 되는군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페이지 업/다운, 홈이나 엔드, 인서트, 딜리트 등은 잘 먹습니다.

처음부터 휴대용 워드머신을 계획했기 때문에 중고건 새제품이건 상관없었습니다. 리브레또 시리즈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성능에 비해 가격이 너무 높아 포기하고 헨드헬드 PC쪽으로 고민을 했습니다. 이쪽도 깨끗한 물건 저렴하게 구하기가 쉽지 않더군요. 결국 노트북 - 휴대용 워드머신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큰 - 을 선택하고 말았습니다.

이글루스 가든 - 지름교 이글루스 대성전
by bikbloger | 2005/10/21 00:41 |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 트랙백 | 덧글(18)
트랙백 주소 : http://bikblog.egloos.com/tb/11578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호크윈드 at 2005/10/21 01:10
좋은 머신이었지만... 명기라고까지 하긴 어떨까요... 개인적으로 SRX는 정말 명기였고. 이 아마다에서 도입된 도킹 스테이션의 개념을 만든 씽크패드 570같은 건 정말 명기였다고 생각이 듭니다만 말입니다 ^^ 개인차가 있는 거겠죠 이런 것도
Commented by 꿈의대화 at 2005/10/21 02:34
아아...11인치 모델이었군요!
Commented by deccachu at 2005/10/21 08:44
m300이군요.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저 배터리가 참 귀여웠는데;;
Commented by 오리대마왕 at 2005/10/21 09:55
IBM 하드의 딸깍소리는 정말 들을때마다 가슴이 철렁철렁 내려앉더라고요. :(
저는 dell 의 C610 을 만 3년째 쓰고있지만 아직도 참으로 만족스러워요.
Commented by siegzion at 2005/10/21 19:13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계속 Rom족이다가 궁금해서 하나 여쭤봅니다. 다들 570을 명기라고 하던데 무슨 이유 때문인가요?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Commented by 호크윈드 at 2005/10/22 21:22
지크 지온 / 다른 분 블로그에 답하는 게 좀 우습습니다만 ^^ 어쨌든 IBM 씽크패드 570은 560의 후계기로 나온 노트북입니다만. 씽크패드 560은 당시로선 거의 최초라고 할 정도로 "서브 노트북"의 개념을 처음 도입한 노트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ODD 등을 외장으로 처리하고 본체 무게를 1.2kg선에서 막았었죠. 이 560도 명기였습니다만 570은 여기서 조금 더 뛰어난 생각을 한 것이 바로 "도킹 스테이션"이었습니다. 도킹 스테이션을 최초로 만든 노트북이 바로 570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즉 본체는 ODD 없고 스피커도 모노, FDD도 없고 가볍게 만들고 대신 본체를 올려놓는 도킹 스테이션에 각종 단자(패러랠이나 시리얼, USB까지) 및 FDD, ODD, 스테레오 스피커 등을 장비해 놓는 거죠. 한마디로 도킹 스테이션은 사무실(혹은 집 책상)에 놓고 들고 다닐 때는 본체만 들고 다니다 탁 꽂으면 여러가지 성능이 더 향상된다.. 는 개념이죠.
Commented by 호크윈드 at 2005/10/22 21:23
다 때려치고 하나만 기억하시면 됩니다. IBM ThinkPad 570이 바로 도킹 스테이션 개념을 최초로 만든 놈이다. 라는 것이죠.
Commented by 매킨토시 at 2009/07/08 05:49
매킨토시 파워맥 듀오...1992년 출시...
도킹 스테이션 개념을 최초로 만든.... 570 출시는??
Commented by siegzion at 2005/10/25 14:17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htna at 2005/12/31 11:24
컴팩 M300 제품에 관심이 가서.. 인터넷에 돌아다니다보니 여기까지 와 보게 되네요... 혹시... 같은 M300 제품인데.. P3-600 인 것이 있더라구요. P3-500과 차이에 대해서 혹시 아시는게 있으면 조언 듣고싶습니다만. 13" 인지 12" 인지 조금 더 크다고 하는데. 크기와 사양 같은 정량적인 정보 보다는... 좀 아시는 분의 개인적인 견해 등을 듣고싶어서요...
Commented by 무릉동원 at 2006/01/05 17:21
11인치 모델 다음에, 12인치 모델이 나왔지요. 12인치 모델이 P3-600이구요. 12인치 모델이 그래도 눈이 좀 덜 아팠지요. ^^ 2000년 여름쯤 사서 아주 잘 썼었지요.. 명품임에 동감합니다. ^^ 이후로는 씽크패드 X20 및 후속 모델을 썼는데, 키감을 제외하고는 M300이 그리울때도 많고 그렇습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씽크패드가.. ^^)
Commented by 노승영 at 2006/06/03 22:23
2001년인가 M300을 구매하여 아직까지 쓰고 있습니다.
저도 메모리 192MB이구요, XP를 깔았습니다.
아직까지도 사람들이 무슨 노트북이냐고 물어볼 때가 있습니다.
정말 맘에 드는 모델입니다.
Commented by 이규환 at 2006/10/27 23:11
허락없이 글을 퍼가게 됬습니다 지우라하시면
바로 지우겠습니다...^^
Commented by 아... at 2010/07/09 21:22
아 어쩌다가 이 글을 봤네요. 제 첫 노트북이었던 m300 P3-600... 글쎄요 그 때는 처음 쓰는 거라서 명기네 아니네 그런 생각은 안했는데 지금 돌아보면 명기는 명기였다고 봅니다. 이 녀석으로 책도 만들었으니까요 ㅋㅋ 이 녀석을 쓰다가 소니, IBM, 후지쯔, 도시바를 거쳐왔는데요 (엇 그러고 보니 지금은 데스크탑을 씁니다. 쿠헤헤) 왠지 이 녀석이 생각날 때가 많습니다. 2000년에 처음 노트북을 사서 지금까지 10대 정도를 썼으니까 (1년에 하나씩 쓴 셈인데 꼭 그렇지만은 않아요 잃어버린적도 있고 쓰다가 와이프랑 바꾸기도 하고 뭐 그랬으니까요..) 암튼, 요즘도 그리운 녀석입니다. 특히 작지만 단단해보이면서도 세련된 외모는 참 그립습니다.
Commented by bikbloger at 2011/02/09 17:56
하는 일이 일인지라... 셀 수 없는 노트북을 만져보고 글을 쓰곤 했습니다만 정말 마음에 드는 물건 만나기가 쉽지 않죠. 이 물건은 그 중에서도 거의 최고봉이 아닐까란 생각입니다.
Commented by meteos at 2011/02/09 15:50
간만에 보는 제 추억의 명기로군요.
명품 맞습니다.
제가 제돈으로 처음 산 노트북이었는데 아주 고심해서 골랐죠.
정말 당시에 최고가에 속하는 녀석이었지만 디자인, 휴대성, 성능 모두 대만족이었습니다.
제손을 거쳐 제 동생까지 6년 가까이 썼던 것 같군요. LCD가 고장나서 수리조차 안되는 상태까지 되다보니 결국 폐기. ㅜㅜ
그래도 상당기간 동안 현역으로 쓰면서 그만한 만족감을 또는 손맛을 느끼게 해주는 노트북은 아주 드물었을 듯 하군요.
지금 쓰고 있는 맥북프로가 그런 느낌과 유사하긴 해요. ^^
Commented by bikbloger at 2011/02/09 17:54
아. 듣고 보니... 지금 쓰고 있는 맥북에어도 비슷한 느낌이네요. 백라이트가 나갔길래 분해해보니 케이블 하나가 단선되어 그거 이어주고... 하드 뻑나서 그거 갈아주고... 지금도 가끔씩 켜보고 있습니다. 이제는 메인보드 배터리까지 오링나서 켤때마다 시간을 맞춰줘야 하는 불편함도 있긴 합니다만... 책상위에 있는 커다란 맥북에어를 한참보다 눈이 아플때면 이 녀석을 켜죠.
Commented by 추억 at 2018/06/21 17:38
우연히 검색하다 들어왔습니다.
아마다 m300은 명품을 넘어선, 진정한 랩탑 역사에 남을 제품이죠.
휴대성 뿐 아니라 그 당시 모든 랩탑 중에서 최강의 디자인이였습니다.
다만, m300의 유일한 단점이 역시 봉배터리였죠. 제가 사용할때도 여분용 봉을 2개씩 따로 들고다니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유난히 배터리 방전 시기가 빨라서 m300 배터리 구입 비용만 어마어마하게 들였었네요.
하지만 최근 사용하는 LG그램 이전까지는, ibm호환성 랩탑중에서는 m300을 능가하는 성능+휴대성+디자인을 모두 잡은 제품을 보질못했습니다.
너무 좋은 제품이였어요...
덕분에 간만에 추억에 젖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저주받은 2% 감각에 대한 뼈저린 술회
by bikbloger 이글루스 피플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카테고리
VW Golf 2.0TDi 7세대 롱텀시승


Early Editorial - 생각
I'm POMPU on U - 질러라
Review, 뽐뿌의 다른 이름
Neo Early - 잡다구리
맥초보의 삽질 노트
Mr. Motor Rising-자동차
PORSCHE 911-남자의 로망


Hungry Eyes - 영상
Soul of AUDIBLE - 음악
Talk Mixer - 모바일,핸폰
최고의 PDA, iPod touch
회사 직원들의 지름
미분류
메모장
English Translation!!

* 저작권에 대한 공지입니다.

Who Links Here


My blog is worth $114,037.08.
How much is your blog worth?


이글루 파인더

이전블로그
2016년 04월
2015년 05월
2015년 04월
more...
최근 등록된 덧글
Hello i am mcgee, its my first ..
by kathy at 10/27
Situs Bandar Judi Online Ter..
by Bella Kusu at 09/23
간만에 웃었습니다 ㅎ
by 메이저 at 07/06
우연히 검색하다 들어왔습니다. ..
by 추억 at 06/21
마지막에 뿜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by 꽁돈 at 05/12
꿀팁이네요 ㅎㅎ
by 맥스맥스 at 05/10
Pokerterbaik.co Merupakan ..
by situspoker at 02/26
실제로 정치인들은 자기얼굴커다..
by 끼유 at 01/31
닐암스트롱이 69년에 달에가서 나..
by 2929 at 11/27
맥쓴다고 어깨펴고 윈도우 유저들..
by 있는데 at 07/05
최근 등록된 트랙백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아이폰5용 도킹오디오의 끝판왕,..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뱅앤올룹슨 디자이너의 유작, be..
by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
[리뷰] 올라소닉 USB 스피커 T..
by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블루투스 무선 헤드폰의 종결자 -..
by 우리끼리 블로그
맥북에어 배터리 이야기..
by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장거리 출장에서 겪은 젠하이저 MM55..
by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리더십오거나이저 버튼형 위클리..
by 나그넹(OIOFJI) 개인 뻘로그
스포츠카메라 고프로(gopro)
by 고프로오빠야
Green World, 나부터 먼저 자..
by 정보사회학의 메카
라이프로그
rss

skin by zodiac47